시작페이지로
즐겨찾기추가
로그인   |   아이디찾기   |   비밀번호찾기   |   장바구니   |   모바일모드  
홈으로 펫포털 펫앤유 커뮤니티 스토리 상세보기
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신고하기
신디야, 뭐하니~
스토리 > 상세보기 | 2017-05-04 10:39:09
추천수 93
조회수   1,135

글쓴이

shyblack 친구추가

제목

신디야, 뭐하니~
내용

집에서 어슬렁대는 늙은 개는 보기만 해도 애처로울 때가 있습니다.

신디는 겉으론 히스테릭하고 요란해 보이지만 알고 보면 부끄러움이 많은 아이였습니다.

평소에 잘 안하던 놀이를 하려고 하면 저 혼자 슬그머니 도망치기 일쑤였고,

나의 늦은 귀가 땐 새벽까지 기다리다가 대문 여는 내 앞으로 달려와 한참을 요란법썩 떨고 나서야 잠자리에 들던 고집 센 멍멍이였습니다.


사실, 신디가 앓던 골병도 추위가 매서운 날에도, 눈보라가 치던 날에도 내가 들어 올 때까지 떨면서 밖에서 기다렸던 것이 병세 악화의 원인이었습니다.

돌이켜 보면, 이 골통은 주인을 기다리는 것이 견생의 전부였던 거 같습니다.

병세가 악화되어 목 밑으론 마비가 된 신디를 며칠의 고민 끝에 병원으로 데려갔습니다.

그리고 품에 안고 둘만의 비밀스런 작별 인사를 나눴습니다.



 

유별나게 키우진 않았어도 13년 가까운 시간 동안,

단 1초의 망설임도 없는 애정으로 돌봤다는 것으로 싱거운 위안을 삼아봅니다.

한동안 비어 있는 개집을 향해 "신디, 신디야..." 부르게 될 것이고, 냄새 나는 유품들도 정리해야 되겠지요.

개란 동물은 키울수록 알다가도 모를 동물입니다.
밥주고, 운동 시켜준다고 이렇게까지 사람을 좋아할 수 있는 걸까요.

하긴, 영악한 영장류가 개과 동물의 충직함을 이해하기란 애초에 무리인지도 모르겠습니다.


따지고 보면, 우리 모두는 태초에 한 개의 세포에서 비롯되었고,

마지막까지 가지에 매달려 펄럭이는 저 단풍잎도 조상은 나와 하나, 최초의 세포 한 개일진데,

문자 그대로 천지동근(天地同根), 만물일체(萬物一體).

또 그렇게 나의 일부를 어딘지도 모를 곳으로 떠나보냈습니다.

"사랑하는 신디야, 수천 겁파(劫簸)를 지나고 지나 내 개로 태어나줘서 눈물나게 고마웠단다"


Masquerade's Crimson Sky "Cindy"

2000. 4. 27 ~ 2012. 12. 29


추천 스크랩 소스보기
수정삭제답변목록
글쓴이가 작성한 글
+ 더보기
게시판명 제목 조회수 추천수 등록일
스토리 개 안 키우는 사람이. 947 66 2017-10-17
스토리 신디야, 뭐하니~ 1136 93 2017-05-04
이전게시글 내새끼들.... 2017-05-03 16:40:45
다음게시글 아람얘기 2017-05-07 00:16:28
키우기 가이드
140
소형견
87
중형견
18
대형견
44
베스트동영상
11
유머사진
31
자유갤러리
18
프리마켓
18
구인구직
스토리
11
가장 많이 본 강아지그림
01 외로운 죽음
02 나와 인연이었던 꽁지이야기
03 아람얘기
04 신디야, 뭐하니~
05 비극으로 끝난 사랑과 전쟁
06 우리 하비가 영양실조 걸린 날
07 조이의 죽음
08 값비싼 교훈
소형견 고양이 펫뉴스 길라잡이
[소형견]
[입양해주세요]가족을 찾습니다.
nike106 | 2017-09-22
[소형견] 루키라고해욥
[소형견]
[소형견] 울시!
추천쇼핑정보 + 더보기
[아답틸]Ad...
25,000원
최신 댓글리스트
[질문과답변]
안녕하세요! 문의 주신 문자 발...
17일 11시간 54분 17초전
[종합지식]
저희 강아지도 그래요
34일 2시간 59분 55초전
[핫플레이스]
매일 오픈으로 바뀌었더라구요!...
78일 13시간 36분 10초전
공지사항 + 더보기
펫앤유 포인트 이벤트
현재접속자
광고문의 파트너십